노대통령.김위원장 내일 평화체제.경협 집중논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방북 이틀째인 3일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과 두 차례 공식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경제협력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2000년 남북분단 이후 처음 열렸던 김대중(金大中) 당시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의 회담 이후 7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김 위원장과 공식 정상회담을 갖고 남북 공동번영, 한반도 평화, 화해와 통일을 주제로 평화체제 구축 방안과 경제협력 문제 등에 대해 포괄적인 의견 교환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두 정상은 이번 회담 결과에 따라 `평화선언’ 형태의 합의문을 채택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노 대통령은 2일 개성-평양간 고속도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 4.25 문화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 참석해 김정일 위원장의 직접 영접을 받았다. 7년전 김 위원장은 평양 순안공항에 예정에 없이 나타나 김대중 당시 대통령을 영접한 바 있다.

노 대통령은 환영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인민문화궁전 앞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영접을 받았고 김 상임위원장과 함께 무개차로 옮겨 타고 4.25문화회관까지 6㎞ 가량 평양 거리를 카퍼레이드했다.

노 대통령은 평양도착 성명에서 “이제 남과 북이 힘을 합쳐 이 땅에 평화의 새 역사를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평화를 위한 일이라면 미루지 말고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하나 실천해 나가자”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평화이며 지난날의 쓰라린 역사는 우리에게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한민국 국가원수로는 처음으로 군사분계선(MDL)을 도보로 이동, 방북했다.

노 대통령은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와 함께 오전 9시5분께 걸어서 MDL을 넘기 직전 `평화의 메시지’를 통해 “이 걸음(군사분계선을 넘는 걸음)이 금단의 벽을 허물고 민족의 고통을 해소하는, 고통을 넘어서서 평화와 번영의 길로 가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 선(MDL)이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 민족을 갈라놓고 있는 장벽”이라면서 “이 장벽 때문에 우리 국민은, 우리 민족은 너무 많은 고통을 받았다. 또 발전이 정지돼 왔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저는 이번에 대통령으로서 이 금단의 선을 넘어간다. 제가 다녀오면 또 더 많은 사람들이 다녀오게 될 것”이라면서 “그러면 마침내 이 금단의 선도 점차 지워질 것이고, 장벽은 무너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방북 출발 직전 청와대에서 밝힌 대국민 인사에서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좀 더 차분하고 실용적인 회담이 될 것”이라며 “여러가지 의제들이 논의되겠지만 무엇보다 평화 정착과 경제 발전을 함께 가져갈 수 있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진전을 이루는 데 주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회담이 6자회담의 성공을 촉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에 기여하는 회담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군사적 신뢰 구축과 인도적 문제에 있어서도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남북관계 등 양측 관심사를 논의했고 저녁에는 목란관에서 열리는 김영남 상임위원장 초청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