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ㆍ푸틴 “북핵 대화 해결 노력”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6일 북한 핵실험 후속대책과 관련, “상황이 어려울수록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을 포기하지 말아야 하며, 현재의 상황을 핵실험 이전 상태로 되돌리기 위해 6자회담 당사국들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5분부터 20분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이 같이 말한 뒤 “이러한 교착 상태의 타결을 위해 러시아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에 “제재를 일방적으로 강화시키는 것에만 치중할 것이 아니라, 당사국간 조율된 조치로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된 점을 지적하며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므로 특히 6자회담 당사국 간에 지도자들은 물론 여러 수준과 채널에서 더욱 적극적인 의사교환과 협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 전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일로서 한반도의 비핵화 원칙도 일방적으로 침해했다”고 강조하며 “북한 핵을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지지한다”는 정부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탕자쉬엔(唐家璇) 중국 특사를 만나 협의하는 등 중국과도 수시로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세계 각국 정상들과 논의한 내용을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푸틴 대통령이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당선을 축하한 데 대해 선출과정에서 러시아의 관심과 노력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통화는 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으며, 이에 따라 노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을 발표한 이후 대책 마련을 위한 미, 일, 중, 러 등 4강 정상들과의 회담 및 전화 통화를 마무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