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그로폰테 “힐 차관보 訪北 배제 안해”

미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존 네그로폰테는 30일 북한의 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북한을 방문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네그로폰테 지명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공화당의 리사 머코스키(알래스카) 의원이 “힐 차관보를 (북핵)논의를 위해 평양에 보내는 것을 지지하느냐. 이 것이 유익하다고 보느냐”고 묻자 “이는 특정 시기에 어떤 외교적 진전이 있느냐는 것과 연관해서 장관이 내릴 전술적인 결정이 돼야 한다”고 전제한뒤 “나는 확실히 그 것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머코스키 의원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이루려는 노력에 대북 금융제재가 걸림돌이 되지 않느냐”는 물음에 “혹자는 방해가 된다고 하고, 일부는 6자회담 논의에 지렛대가 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제한 뒤 자신은 유엔 안보리의 제재결의가 북한으로 하여금 그들 스스로 조성한 상황을 돌아보도록 하는 등 현재 다수의 다양한 요인들이 그들의 사고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달 8일부터 재개될 예정인 북핵 6자회담과 관련, “그릇된 희망을 제기하고 싶지는 않으나 이 문제를 진전시킬 수 있다고 낙관할 일부 근거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낙관할 근거’가 어떤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한편 리처드 루가 의원은 부시 행정부내 강경파들을 겨냥,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문지방’을 넘는 시점에 북한의 유엔개발계획(UNDP) 자금 전용 의혹이 제기된데 이어 미 행정부가 북한 고위 인사의 여행을 금지하는 것을 고려중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면서 “당신이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행정부내 에서 누가 이처럼 (6자회담 재개 노력을) 상쇄시키는 상황들을 총지휘하는지 찾아낼지 의심스럽다”고 힐난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