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그로폰테, 다이빙궈.양제츠와 회동

중국과 미국의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방중한 존 네그로폰테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부장을 잇따라 예방하고 중·미 관계의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다이빙궈 국무위원이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네그로폰테 부장관과 회동, “중미 관계는 지나간 것을 이어받아 미래를 창조해 나가는 중요한 시기에 와 있다”면서 “양국 관계의 지속적이고 건강한 발전을 추진함으로써 양국 국민과 세계인의 행복을 추구해 나가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네그로폰테 부장관도 “미국과 중국은 세계에서 매우 중요한 국가”라고 전제, “대화와 협력을 강화하고 전략대화와 전략경제대화와 같은 중요한 대화채널을 계속 유지해 나가고 싶다”면서 “이같은 의견을 미국 차기 정부에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통신은 두 사람이 서로 관심이 있는 국제문제와 지역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해 북핵 문제와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된 가자지구 사태에 대해서도 논의했음을 시사했다.

통신은 또 양제츠 외교부장도 네그로폰테 부장관과 별도 회동을 갖고 “양국 관계의 발전은 30년 전에는 상상하기 힘들었던 것”이라면서 “양국이 함께 노력해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특히 국제 금융위기 대응을 위해 우선적으로 협력하자고 강조하고 이를 위한 협조와 공동 대응을 강화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통신은 네그로폰테 부장관은 왕광야(王光亞) 외교부 상무부부장과도 회동, 가자지구 사태와 아프가니스탄 정세, 북한 핵문제, 이란 핵문제 등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네그로폰테 부장관은 가자지구 사태 악화로 방중 계획을 급히 취소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을 대신해 이번에 중국을 찾았다.

네그로폰테 부장관과 왕광야 부부장은 이날 오후에 열린 양국 선수단간의 친선 탁구대회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1979년 1월1일자로 양국이 수교하기까지 기틀을 마련한 1971년의 이른바 ‘핑퐁 외교’ 사건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 것이다.

핑퐁 외교는 1971년 4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에 참가했던 미국 선수단 15명과 기자 4명이 중국 선수단의 초청으로 방중,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와 면담하고 베이징, 상하이(上海) 등을 관광한 사건으로 20년 이상 적대 관계이던 양국이 관계를 개선하는 계기로 작용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38년전 핑퐁외교 경기를 펼쳤던 중국 측 량거량(梁戈亮)과 미국 측 주디 호프로스트 선수가 다시 한번 경기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중국은 1979년 1월1일을 계기로 미국과 수교한 것을 기념해 이달 초와 중순께 각종 세미나와 사진전시회, 친선탁구 대회 등 각종 행사를 마련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