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그로폰테, 北核 주 책임자 될 것”

5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에 의해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존 네그로폰테 전 국가정보국장이 앞으로 북한 핵 정책의 주 책임자가 될 것이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네그로폰테가 조지 부시 대통령이 내주 발표할 새 이라크 정책 수행은 물론 북한 핵과 중국 등 동북아 정책에 주된 책임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네그로폰테가 이라크, 북핵, 중국 문제를 맡는 대신 라이스 장관은 이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 프로세스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혀 두 사람 사이에 명확한 역할 분담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한편 뉴욕 타임스는 라이스 장관이 지난해 여름 부터 네그로폰테에게 부장관으로 일해줄 것을 요청했었으나, 네그로폰테 자신이 주저한데다 백악관이 그의 후임을 찾는 데도 시일이 걸려 수개월 늦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어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 라이스 장관은 네그로폰테가 중국과 북한, 이라크 문제에 주력해 주길 원하고 있다고 전하고 라이스 장관은 이라크 정책에 중심적인 역할을 계속할 것이나, 그 스스로 중동 평화를 겨냥한 보다 광범위한 외교적 구상에 더 많은 시간을 쏟길 원하고 있음을 명백히 밝혔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