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 찾아내!’

해군 초계함 침몰 사고가 발생한지 나흘째인 29일 오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조속한 구조활동을 촉구하며 군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