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돈 안주면 핵폭탄 다시 터진다”

미국의 BDA 북한자금 송금은 핵무기를 통한 떼쓰기 전법이 효력을 발휘한 것이라고 싱가포르 연합조보(聯合早報)가 만평으로 풍자했다.

만평은 탁상 위에 핵을 올려놓고 그것를 받친 보자기를 잡아당기는 ‘철부지’김정일의 모습을 선보였다. 막무가내식 ‘벼랑 끝 전술’로 국제사회를 압박해 BDA 송금문제를 해결하려는 북한을 꼬집은 것이다.

연합조보는 “북한은 BDA은행에 묶인 2,500만 달러가 송금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6자 회담에서 합의된 핵폐기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전하고, “그러던 중 미국이 러시아의 한 은행을 통해 BDA자금을 송금하기로 러시아와 합의했다”고 전했다.

연합조보는 “미국은 BDA 북한 자금이 위조지폐와 돈세탁 등으로 예치된 ‘검은돈’으로 지정하고 한동안 동결해왔으나, 지난 3월 6자 회담이 열리기 하루 전에 해제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