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개성공단서 남북 당국 접촉

남북한 당국자들이 21일 개성공단에서 접촉, 공단 관련 현안을 논의한다.

20일 통일부에 따르면 김영탁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과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우리 측 참석자 7명은 21일 오전 9시께 경의선 육로를 통해 개성공단을 방문, 북측 공단 관리 당국자들과 회동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김 단장 등 우리 측 참석자들의 명단과 통행 계획을 이날 북측에 넘겼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가 현 정부들어 남북간 현안 협의를 위해 북한 땅을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접촉에서 북측은 지난 16일 접촉을 제의하면서 예고한 대로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한 `중대문제’를 통지하게 되며 우리 당국자들은 그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개진할 예정이다.

북측은 `탈북책동.체제비난’ 등 혐의를 들어 지난달 30일부터 20일 넘게 조사해온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통보하면서 유씨에 대한 처분 방침을 밝히거나,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된 북한 당국의 입장을 통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정부 당국은 전망하고 있다.

또 정부는 북측과 실질적인 논의가 진행될 경우 개성공단 발전을 위해 체류인원의 신변안전에 대한 담보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관련 문제를 논의할 남북간 출입.체류 공동위원회 구성 방안 등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북측 공단 관리당국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측과 접촉하며 구체적인 접촉 시간과 장소 등을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 16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보낸 통지문에서 `중대 문제를 통지할 것이 있으니 관리위원장은 개성공단과 관련한 책임있는 정부 당국자와 함께 21일 개성공단으로 오라’고 통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