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美서 北억류 여기자 석방 촛불집회

북한에 억류돼 있는 한국계 유나 리와 중국계 로라 링 등 미국 여기자 2명의 조기 석방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와 샌프란시스코 등지에서 28일(현지 시간) 오후 동시에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미 일간 `새크라멘토비’에 따르면 미 여기자 석방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준비중인 주최측은 28일 오후 중국계 여기자 로라 링이 졸업한 새크라멘토 델캄포 고교와 이들이 소속한 샌프란시스코 커런트 TV 본사 앞에서 모임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최측은 유나 리와 로라 링이 북한에 억류된 지 한달을 넘기고 있지만 석방 협상에 별다른 진전이 없고 최근 북한 당국이 이들에 대한 기소 방침을 밝힌 상태에서 이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모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인으로 활동중인 로라 링의 언니 리사 링은 “로라 링과 유나 리의 가족들이 주최측의 석방 지원 운동에 감사하고 있다”며 “북한에 억류된 두 사람에게는 지금이 매우 어렵고 민감한 시점이어서 가족들은 맘 속에 촛불을 켜고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