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개성 인력 철수 완료

남북간 육로통행 제한.차단 등 북한의 ’12.1 조치’에 따른 개성지역 우리측 상주인력 철수가 30일 마무리될 예정이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은 29일 “현재 개성에 남아 있지만 철수대상으로 분류된 인사들은 30일까지 전원 복귀토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성에는 우리측 인원 222명이 들어가고 859명이 복귀, 오후 현재 680명 정도가 남아있다.

남측으로 복귀한 인원에는 철수 대상으로 구분된 개성공단 업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잔류 대상으로 구분돼 다음 주 중 다시 입북하는 인원이 섞여 있다.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이날 북측 당국과 상주 인원 및 대상자에 대한 실무협의를 마치고 북측의 최종 통보를 기다리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으로부터 다음달 1일 이후에도 체류할 수 있도록 통보받은 우리측 개성공단 인원은 현재까지 1천700∼1천800명으로, 전날 1천600∼1천700명보다 늘었으나 북측의 최종 통보 결과에 따라 재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초 북은 개성공단관리위원회의 경우 현 상주 인원의 50%, 생산업체는 ‘경영에 극히 필요한 인원’, 현대아산 협력업체는 현 인원의 30%, 건설.서비스 업체는 현 인원의 절반 정도만 체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통상 일요일에는 관광객 이외의 출입경은 이뤄지지 않고 있으나 정부는 북측의 최종 통보 결과에 따라 30일에도 복귀하는 인력이 생길 수 있다고 보고 이에 대비해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 근무자들을 비상대기토록 했다.

한편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를 방문,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철수 상황을 점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