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일 남북해상수송지원센터 개관

남북한간 해운수송 문제를 실무적으로 지원할 ‘남북해상수송지원센터’가 내달 4일 개관한다.

강무현 해양수산부 차관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남북해상수송지원센터는 시내 등촌동 소재 한국해운조합 건물에 마련되며 남북 해상수송 활성화를 위한 지원 업무를 맡게 된다”고 밝혔다.

지원센터 이사장은 한국해운조합 이사장이 겸임하며 해양부, 통일부 등 관련 부처 및 기관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두고 남북 해운협력과 관련한 주요 정책결정 및 자문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적격선박 확보 및 항로망 구축 ▲국적선사간 컨소시엄 구성 추진 ▲선.화주에 대한 서비스 정보제공 ▲민간교류 지원 등의 역할도 맡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