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7일까지 제재 이행보고서 안보리 제출”

정부는 17일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 1874호의 세부 이행방안 마련을 위한 첫 관계부처 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무기금수와 화물검색, 금융제재 등을 골자로 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실천하기 위해 관련 고시나 규정, 지침 등을 제정 및 개정할 필요성 등을 집중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회의는 이번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첫 관계 부처 회의”라며 “후속 이행계획 수립을 위해 필요한 부처별 조치에 대해 점검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앞으로 부처별로 구체적인 조치를 마련할 때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관계 부처 회의를 열게 될 것”이라며 “이를 취합해 이행보고서를 작성하고 늦어도 다음 달 27일까지는 안보리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와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관세청, 방위사업청, 해양경찰청 등 10여 개 부처 관계자가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