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조류독감 대북지원 방역품목 중심

정부는 북측의 조류독감 방역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다음 달중 5억원 상당의 물자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당국자는 25일 “다음 달중 북측에 2차 조류독감 방역 물자를 전달하기 위해 현재 지원 물자에 대한 구매를 의뢰한 상태”라면서 “5억원 가량의 물자가 지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북측에 조류독감이 발생한 이후 총 25억원 내에서 조류독감 방역을 돕는다는 방침을 세우고 지난 달 야외 진단키트 2만개와 소독약품 30일분, 소독방제차량 2대 등 모두 7억2천만원 어치의 조류독감 긴급 지원물자를 북측에 보냈다.
정부는 이어 북측의 요청에 따라 추가 지원을 위해 지난 달 22일 북측과 실무접촉했지만 남북간 이견으로 추가협의의 필요성만 확인하고 별다른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전화통지문을 통해 확인한 결과, 남북간에 조류독감을 처리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어 북측이 요구하는 품목과 우리측이 지원하려는 품목에 차이가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따라서 이번에 지원하는 물자에는 진단키트 등은 제외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측에 조류독감이 잔존하고 있는 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며 “이번에는 소독약과 소독장비, 소독방제차량 등 방역 위주의 품목이 지원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당국자는 “이번 지원이 조류독감 지원물자로는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