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초 국정원장등 외교안보팀 전원교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의 사의를 수용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져 내달초 외교안보라인 개편때 외교, 통일, 국방장관과 국정원장 등 전원 교체가 단행될 전망이다.

국정원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장은 어제(26일) 대통령을 찾아뵙고 대통령께서 외교안보진영을 새롭게 구축하시는데 부담을 드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사의표명 사실을 확인하면서 “어제 오후 5시께 김 원장이 대통령을 만나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통령께서는 사의를 듣고 ‘알겠다’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사의를 수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규 원장은 이날 아침 국정원 간부들에게 자신의 사의 표명 사실을 밝히고 준비를 하도록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당초 김승규 원장을 당분간 유임시키고 이번 외교안보라인 개편과 국정원장 교체 시기를 분리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김승규 원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외교안보라인 전원을 교체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만큼 외교안보라인 전원을 동시에 교체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며 “후임 외교부 장관에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의 발탁이 유력함에 따라 안보실장까지 교체되는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후임 국정원장에는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 김만복(金萬福) 국정원 1차장, 이종백(李鍾伯) 서울 고검장 등이 물망에 올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