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개성공단 100만평 분양 지원”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14일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시범단지가 완전히 가동하고 1단계 100만평 본단지 분양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포럼 조찬모임에 참석해 “시범단지가 성공해야 개성공단 전체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개성공단이 성공해서 북한 주민들이 가시적인 성과로 인식하고 북한 정책당국자들이 이 사업을 통해 많은 것을 보고 얻을 수 있어야만 북한이 경제발전전략을 선택하는데 큰 참고가 될 것”이라며 “성공을 위해 미세한 분야까지 신경을 쓰고 진출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남북경협이 지속적으로 늘기 위해서는 민관의 역할분담이 필요하다”며 “경협의 일차적 당사자가 기업인인 만큼 이들이 마음 놓고 투자해 이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해서 투자와 이윤창출이 이뤄지면 그것이 남북간 상호의존성을 증대시키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간 민간교류는 어느 정도 회복되고 있는 것 같다”며 “당국간 대화는 곧 재개된다고 장담할 수는 없지만 환경과 여건을 조성하는 노력을 하면 재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차관은 북한 전력난 해결방안을 묻는 질문에 대해 “북한 내에 있는 발전소가 성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연료가 없으면 연료를 지원해준다든지 해서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안전한 방법”이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