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봄에는 내금강 관광 가능”

북한의 핵실험 이후 남북경협 사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아산의 금강산 관광이 우여곡절 끝에 8돌을 맞이했다.

현대아산은 지난 18일 금강산 외금강 호텔에서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과 윤만준 사장, 북측 명승지개발회사 장우영 총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금강산 관광 8주년 기념 행사를 열었다.

윤 사장은 8주년 기념식에 앞서 외금강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내년 봄에는 내금강 관광을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내금강 관광을 위해 북측과 협의를 끝내고 언제라도 관광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 놓았다”며 “그러나 현재로선 겨울철 비수기로 접어들어 상품을 출시할 수 있는 여건이 안된다고 판단해 관광을 유보했으며, 내년 3-4월에는 시범관광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8주년을 맞는 금강산 관광은 관광 초기 관광객 억류 사건을 비롯해 사스(SARS) 파동, 김윤규 전 부회장 인사 파문 등 수많은 위기를 겪으면서도 오늘날까지 이어져 왔으며, 그 결과 지금까지 140만명의 관광객이 금강산을 방문했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이후 하루 관광객이 최소 80명까지 떨어지는 등 관광객이 급감해 어느 때보다 큰 위기에 직면했으며, 이 때문인지 이번 8돌 기념 행사는 다소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현정은 회장은 기념식에서 “금강산은 세계 평화를 위해 존재하는 소중한 장소”라며 “정치적인 문제로 인해 금강산 관광객이 크게 줄어들어 힘든 상황을 맞았지만 금강산 관광에 대한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며 변함없이 금강산 관광을 추진해 나갈 뜻을 밝혔다.

장우영 총사장은 최근 경색된 동북아 정세를 의식한 듯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바라지 않는 외세와 그에 추종하는 반통일 세력들이 반세기만에 열린 금강산 관광길에 차단봉을 내리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반통일 세력의 온갖 책동을 짓부수며 북남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 관광길을 지키고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에 앞서 17일에는 농협 금강산 지점이 문을 열었다. 금강산 지점에서는 환전과 예금, 대출 등 기본적인 금융 서비스를 관광객과 현지 직원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또 행사 기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시민단체의 토론회가 열려 침체된 금강산 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으며,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는 ‘금강산 1만2천 지킴이’ 발대식을 가졌다.

한편 윤만준 사장은 관광객이 급감하는 현 상황에 대해 “북핵 사태의 후유증과 겨울철 비수기가 겹쳐 심한 경우 관광객이 하루 100명 미만으로 떨어지는 등 관광객 수가 급감하고 있어 여러 자구책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윤 사장은 “적자 폭을 줄이기 위해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인데, 윗사람이 많이 유보하고 아랫 사람들은 조금 유보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으며 노동력도 일부 조정하는 내용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임금 삭감과 구조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현대아산 관계자는 “겨울 비수기를 넘기기 위한 자구책을 강구 중이지만 현재로선 아무것도 확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현대아산은 작년 관광객이 30만명을 돌파해 올해에는 관광객 목표를 40만명으로 잡았지만 올해 말까지 24만명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