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금강 관광 이르면 4월부터 가능할듯

현대아산과 북한측의 내금강 관광 협의가 순조로워 이르면 4월부터 내금강 관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금강산에서 북측과 내금강 관광에 대해 협의를 했으며 관광을 실시하자는데 서로 이견이 없었다”면서 “이에 따라 4월초 정도면 내금강 관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그는 “빠른 시일내 남북 기술자들이 공동으로 모여 내금강 도로, 관광코스, 시설 보수 여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제 남은 문제는 관광객들이 편하게 내금강을 다녀올 수 있도록 완벽한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아산은 올해 금강산 관광객 40만명 유치를 위해 제주항공과 연계해 김포-양양 노선을 운영해 금강산 방문 시간을 단축하고 외금강, 구룡포 코스 등을 좀 더 상시로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대아산측은 “제주항공과 합의서를 체결해 김포-양양 노선을 금강산 관광과 연계하기로 했는데 일단 골프장이 완공돼야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금강 관광 개시와 골프장 개장 등이 되면 금강산 관광객 40만명 유치가 현실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