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문제, 6자회담 걸림돌 부각 가능성”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9일 “납치 문제가 6자회담의 합의 이행과 참가국들의 새로운 관계 발전을 저해하는 걸림돌로 부각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왔던 이 신문은 북일관계 정상화 실무그룹 회의가 납치문제에 대한 공방으로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난 것과 관련, “‘피해자가 전원 살아있으며, 이들이 일본에 돌아와야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일본의) 생억지가 국제 사회에 받아들여질 보증은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조선(북한) 대표단은 ‘지금과 같은 입장이라면 일본과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면서 “일본은 조선 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정세 발전의 추세를 따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아베 정권의 강경 노선에 칭칭 얽매인 일본은 운신을 하지 못한 채 헤어날 수 없는 함정에 빠져들어 가고 있다”면서 “국제사회에서의 일본은 더더욱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번 회의에서 (일본) 대표단이 구사한 논법은 일반적인 외교 관례나 상식을 벗어난 것”이라면서 “일본 대표단이 내놓은 의제와 일방적으로 전개한 논법은 조일(북일)관계의 진전이 아니라 교착을 노리며 조작한 흔적이 역력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번 회의는 정세발전의 주동자와 방해자가 벌이는 갈등과 마찰을 노정시켰다”면서 “피해자가 전원 살아있으며 이들이 일본에 돌아와야 (납치)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일본측의 논거는 문제를 영영 풀지 않겠다는 확신범의 궤변술이나 다름 없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이번 회의 공전 원인과 관련, “평양선언의 정신과 6자회담 공동 문건의 정신에 심히 배치되고 이번 회의의 성격에 어긋나는 일본의 처사 때문”이라고 주장한 북측 대표단장 송일호 대사의 언급을 전하면서 “일본이 다국간 합의를 무시하더라도 조선에 대한 기본 노선을 바꿀 의향이 없음을 내외에 드러내 보인 단막극이었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