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문제 해결 위해 아베 총리 방북해야”

일본 자민당의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前) 부총재는 18일 북-일 양국 관계의 최대 걸림돌인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북한을 방문해 직접 담판을 벌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야마사키 전 부총재는 이날 TV아사히 프로그램에 출연해 “앞으로 나가려면 함께 타고 가지 않으면 안된다. 직접 대화를 해야 한다. 6자회담 워킹그룹에서 하려고 해서는 안된다. 아베 총리라도, 누구라도 좋다”며 직접 협상을 촉구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 기자들에게 “6자회담은 한반도의 비핵화가 테마다. 그러한 틀 속에서 (납치문제라고 하는) 개별 문제를 다루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한편 자민당의 가토 고이치(加藤紘一) 전 간사장은 이날 후지TV의 토론 프로그램에서 납치문제의 진전이 없는 한 대북 지원에 응할 수 없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 “납치와 핵을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고 비판하고 각국과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납치문제에 대해 각국의 이해를 얻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외교적 수사에 불과하다. (납치문제에 집착하게 되면) 따돌림을 당하게 된다”며 우려를 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