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 김영남씨 모자 내일 상봉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씨의 남편으로 알려진 납북자 김영남(45)씨와 모친 최계월(82)씨가 28일부터 금강산에서 열리는 제14차 이산가족 4회차 상봉행사를 통해 28년만에 만난다.

특히 북측은 이번 상봉기회를 통해 김씨와 요코다 메구미씨 등과 관련돼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문점들에 대한 적극 해명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북측은 김영남씨의 직접 언급을 통해 ▲납북 경위 ▲메구미씨와의 결혼 및 메구미씨 사망 경위, 일본측에 보낸 유골의 진위 여부 ▲본인 및 딸 혜경(18)양의 송환 희망 여부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상봉행사에는 김씨와 요코다 메구미 사이에서 태어난 딸 혜경양도 직접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상봉행사 북측 관계자는 26일 “혜경양이 (상봉행사에) 나올 것이다. 이번에 남측이 궁금해 하는 것을 모두 털고 갈 것”이라면서 “혜경양은 김일성 종합대학에 막 입학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측 관계자들도 북측이 김씨의 입을 통해 할 말이 많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북측이 이번 기회를 메구미 문제를 해명하고 일본인 납치문제를 일단락하려는 다목적 속셈이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김영남씨는 지난 1978년 고교 1학년 재학 중 전북 군산시 선유도 해수욕장에서 북한 공작원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져 왔다.

남측에서는 김씨의 누나 영자(48)씨도 함께 금강산을 방문하며, 북측에서는 김씨가 혜경양과 함께 재혼한 부인 및 재혼한 부인과 사이에서 낳은 어린 아들도 함께 데리고 상봉장에 나타날 것으로 알려졌다.

6.15 공동선언 6돌을 기념해 지난 19일부터 실시되고 있는 이번 상봉행사의 마지막인 이번 4차행사에는 남측 이산가족 100가족이 북측 가족들을 만나게 되며, 우리측 방문단의 최고령자는 한복순(97)씨로 북측에 있는 며느리, 손자를 만나게 된다.

남측 상봉단은 28일 금강산 방문에 앞서 27일 오후 속초에 집결, 상봉과 관련된 안내교육과 간단한 건강진단을 받은 뒤 28일 오전 육로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금강산으로 이동한다.

남측 방문단은 28일 오후 단체상봉과 29일 개별상봉 및 공동중식, 삼일포 참관행사를 가진 뒤 30일 오전 작별상봉으로 상봉행사를 마무리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