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피해자 보상 신청 오늘부터 접수

한국전쟁 후 납북된 사람의 가족들은 5일부터 관련 서류를 구비해 피해위로금 등 보상 신청을 할 수 있다.

통일부는 ‘군사정전에 관한 협정 체결 이후 납북피해자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납북피해자 보상법)’ 시행령에 따라 납북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지원 업무를 담당할 ‘납북피해자 지원단’을 설치, 이날부터 정식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현재 5명이 근무하고 있는 지원단은 조만간 행정자치부와 해양수산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 인원들을 파견받아 총 11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지원단은 이날 오전 이재정 통일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 골든브릿지 빌딩 8층 사무실(☎365-9375∼6)에서 정식 개소식을 갖는다.

통일부 당국자는 “납북피해자 가족들은 관련법령이 규정한 서류들을 구비해 지원단에 보상 신청 등을 할 수 있다”면서 “지원단은 신청 서류 등을 1차적으로 검토해 조만간 구성될 ‘납북피해자 보상 및 지원 심의위원회’에 심의를 신청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16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납북피해자 보상법 시행령은 납북자 가족에게 지급되는 피해위로금을 최대 2천772만원, 귀환 납북자에게 지급되는 정착금을 최대 약 1억4천만원으로 확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