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해결위해 과감한 대북경제지원 제안

이종석(李鍾奭) 통일부장관은 17일 제18차 평양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북한에 납북자, 국군포로, 이산가족 문제를 풀기 위해, 특히 납북자 문제를 풀기 위해 과감한 경제적 지원 방식을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전체회의에 출석, “이번 회담에서 중대제안이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국민에게 이미 비용이 어느 정도 들더라도 해보겠다고 말씀드렸다”면서 “상대의 체면을 깎지 않고, 모욕을 느끼지 않도록 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납북자의 생사를 확인하고, 모셔오는 것”이라면서 “국가책무 부문은 필요한 대가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등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떤 조건도 걸지 않은 정상회담 용의를 북측에 밝힌 바 있다”면서 “북한이 긍정적 입장을 나타냈고, 다만 날짜를 얘기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시기적으로 결단을 하면 협의토록 되어 있는 상황으로 상대방이 입장을 밝히기 전에 우리가 다시 입장을 밝히기는 적절하지 않다”면서 “지금은 별다르게 진행되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6월 방북 문제와 관련, “이번에 방북을 하면 분명히 물어보고 협의할 것”이라며 방북전 김 전 대통령을 “뵙고 가겠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