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특별위원회’ 설립 청원서 국회 제출

▲<납북자가족협의회> 회원들과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이 13일 간담회를 가졌다. ⓒ데일리NK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이 14일 납북자 송환 및 가족 피해보상을 담당하는 특별위원회 설립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정 의원은 하루 전 <납북자가족협의회>(회장 최우영) 회원들과 모임을 갖고 “납북자 문제를 담당하는 국회 내 기구가 없어 문제 해결이 늦어지고 있다”며 “국회 내 위원회가 설립이 되면 납북자 송환뿐 아니라 가족들에 대한 보상도 이뤄질 것”이라며 청원서 제출 배경을 설명했다.

정 의원은 “북한은 납북을 자진 월북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위원회가 설립이 되면 납북을 증명 할 수 있는 정보를 국민들에게 공개해 이 문제를 공론화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가족협회 최우영 회장은 “일본은 납북자 문제 관련해 정부와 국회뿐 아니라 일반 시민단체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우리는 그렇지 못하다”며 “위원회 설립으로 가족들의 아픔이 조금이라도 덜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1978-79년 사이에 납북된 이민교씨 모친, 1987년 납북된 동진호 선원 가족 등 납북자가족 10여명이 참석해 관련 위원회 설립을 환영하고, 납북자 문제 해결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민교씨 모친 김태옥 씨는 “한국 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납북자 문제는 해결 되지 않는다”며 “국회가 나서면 정부도 가만있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원서에는 ▲납북자 생사확인 및 송환 ▲납북 가족 피해보상 ▲납북 경위 조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위원회 설립 제안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청원서는 해당 상임위원회 내 청원심사소위원회에서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돼 가결 여부가 결정된다. 정 의원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관련 위원회 설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