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특별법안 조만간 입법 예고

▲ 11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회의실에서 열린 납북자가족모임(대표 최성용) 임원회의 ⓒ데일리NK

정부는 납북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특별법을 조만간 입법 예고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김남중 사회문화총괄 팀장은 11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회의실에서 열린 납북자가족모임(대표 최성용) 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납북피해자 지원 특별법 입법예고를 위한 관계부처와의 협의가 최종단계에 와 있다”면서 “이미 1차 조사를 마무리 짓고, 2차 검증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귀환 납북자 3명을 포함, 납북자 가족 20여명이 참석해 ▲ 납북자 송환 대북협상의 최우선에 논의 ▲ 이산가족과 납북자 문제의 분리 ▲ 납북자 관련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귀환 납북자 이재근씨는 “정부는 귀환 납북자들을 위한 아무런 대책도 없고, 지원도 받지 못해 생활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고 호소하며 “정부는 귀환 납북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 팀장은 “납북자 문제를 이산가족 문제에 넣은 것은 조금씩 단계적으로 해결하려는 취지”라면서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북측도 시간이 걸릴 것이고, 좀 더 이야기가 되면 최소한 생사확인이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김영남 가족상봉과 관련 “김영남가족 상봉은 국민들에게 납북자 문제를 인식시키는데 획기적인 역할을 했다”면서 “김영남씨를 통해 학생 납북자 문제가 붉어졌으니 북한은 하루빨리 납치를 시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납북자 가족들은 “김영남씨는 북에 남아야 할 사람이기 때문에 기자회견에서 납북을 시인하지 않은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김씨 발언으로 납북자 600여명이 모두 자진 월북자라는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한편,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납북 학생 가족의 편지’, ‘납북자 가족들의 요구’, ‘북측대표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일부에 전달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