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위로금 지급 내달부터 시작될 듯

지난해 제정된 납북피해자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른 피해위로금 지급이 다음달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6일 “납북피해자 인정 여부와 피해위로금 액수를 심의하는 ‘납북피해자 보상 및 지원 심의위원회’의 구성이 이달 중 끝나고 다음달 초에 첫 심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산하 납북피해자 지원단이 지난해 11월 5일부터 피해자 보상신청을 받은 결과 1월 말 현재 101건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관계자는 “지난 1월 1차로 30여 가족에 대해 자료 검토와 실사작업을 마쳤다”면서 “이 가족들에 대한 보상건이 다음달 우선적으로 심의위원회에 상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대북 협상 등의 차원에서 관리하고 있는 전후 납북자는 480여명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10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납북피해자 보상법 시행령은 납북자 가족에게 지급되는 피해위로금을 최대 2천772만원, 귀환 납북자에게 지급되는 정착금을 최대 약 1억4천만원으로 확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