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어머니 “막내아들 얼굴 보기전에는 눈 못감아”

“막내 아들 얼굴을 보기 전에는 눈을 감을 수가 없습니다”

일본인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사망)의 남편을 확인하기 위해 DNA 조사를 벌이고 있는 일본 외무성의 요청으로 16일 DNA를 채취한 김영남(납치 당시 16세)씨 어머니 최계월(82)씨는 “우리 아들은 절대 죽지 않고 북한에 살아있을 것”이라며 수십년간 가슴에 품어왔던 심경을 이렇게 밝혔다.

김영남씨는 일본측이 메구미의 남편으로 알려진 김철준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는 인물이며, 1978년 8월 전북 군산시의 한 섬에 놀러갔다 납치됐다.

어머니 최씨는 당시 아들을 찾기 위해 온 섬을 헤매고 다녔으나 결국 찾지 못했으며 그 뒤 물에 빠져 죽은 줄로만 알고 해마다 제사까지 지내왔다고 전했다.

최씨는 “십수년이 지난 뒤에야 아들이 납북됐으며 북한에서 장가도 가고 자식도 낳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제발 아들이 김철준으로 확인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메구미와 김철준의 딸 김혜경씨에 대해서도 “아들의 딸이 맞는다면 내 손녀가 아니냐”며 “손녀로 확인된다면 아들과 함께 만나보고 싶다”고 답했다.

“아들은 어려서부터 성격이 명랑하고 활발해 귀여움을 독차지해왔다”는 최씨는 “일본과 달리 한국 정부가 납북자 문제에 대해 너무 무관심한 것 같다”며 “죽기 전에 아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도 “DNA 채취를 하며 가족들의 아픔이 얼마나 큰지새삼 알게 됐다”며 “납북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자세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