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가족 엇갈린 반응

남북이 23일 제7차 적십자회담에서 전후 시기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전후 납북자)에 대한 생사확인 문제를 이산가족 문제에 포함시켜 협의.해결해 나가기로 합의한 데 대해 납북자 가족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북한이 전후 납북자를 인정한 것은 진일보한 합의”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일부는 “그동안 이뤄져온 특수이산가족 생사확인을 북측이 공식 인정한 것일 뿐 진전된 사항은 없다”라는 부정적인 평가를 했다.

최우영 납북자가족협의회장은 “비록 이산가족에 포함시켰지만 전후 납북자에 대한 생사확인 문제를 협의.해결해 나가기로 한 것은 분명히 큰 진전”이라며 “전후 납북자를 그동안 인정하지 않은 북한이 이를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납북자 문제를 인정한 것은 북한이 해결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정부당국이 속도감 있게 납북자 문제를 해결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반해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전후 납북자 일부를 특수이산가족으로 분류해 생사를 확인하고 일부가 상봉을 한 것은 몇 해 전부터 북한의 묵인하에 이뤄진 일”이라며 “그것을 단지 문서상으로 표현한 것을 진전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최 대표는 “특수이산가족 생사확인 대상자 가족들이 북에서 ‘확인 불가능’ 등으로 통보받은 뒤 명확한 생사를 알 수 없어 더욱 애를 태우고 있다”며 “전후 납북자 생사 확인은 이산가족과는 별개 차원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회장은 이번 합의를 두고 “전후 납북자 문제도 같이 해결해 나갈 수 있게 돼 반갑다”면서 “우리 단체가 바라는 것은 북한으로부터 전쟁시기 납북자 근황에 대한 정확한 사실을 통보받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