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북한인권단체 “장기수 송환 반대”

납북자 및 북한인권 단체는 5일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생사확인 및 송환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비)전향 장기수들의 북한 송환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납북자가족모임과 피랍탈북인권연대 등 관련단체 관계자 10여명은 이날 낮 서울 세종로 정부청사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전향장기수 63명이 2000년 9월 송환된 뒤 5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무참히 끌려간 납북자들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북한 김정일 정권은 비전향장기수 송환에 앞서 93년 이인모씨, 2000년 비전향장기수 63명, 2005년 정순택씨 (시신)송환 조치에 감사를 표시하고 대한민국 국민과 가족 앞에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생사확인 및 송환이라는 대답을 내놓아라”고 촉구했다.

또한 “노무현 정부는 생뚱맞은 장기수 송환에 앞서 북한당국에 지난 2000년 장기수 송환 조치에 대한 대답을 촉구하고 ‘납북자 국군포로 생사확인.송환 특별법’ 제정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정부는 장기수 송환과 납북자.국군포로 생사확인 및 송환 문제를 국민적 합의하에 일괄 타결할 수 있는 해법을 제시하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