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들이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목용재 머






./목용재






한 납북자 가족이 친지의 사진 앞에 헌화하고 있다./목용재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