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단체, 전후납북자 인권보고서 재발간

납북자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전후 납북자의 전반적인 인권상황과 단체 활동을 정리한 ’납북자 인권보고서’를 8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2003년 첫 보고서 발행 후 변화상을 추가한 것으로, 지난해 10월 시행된 ’전후납북피해자지원법’, 각국 납치피해자 단체간 협력, 언론에 보도된 연좌제 피해 사례, 단체의 노란손수건 달기 운동 등을 소개했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연도별 납북자 현황과 납북자의 북한내 인권상황, 협의회 활동 내용, 납북자 가족의 편지 등을 실었다.

협의회의 이옥철 회장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를 믿고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납치 피해자들이 잊혀지지 않도록 앞으로도 인권보고서를 계속 발간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