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단체 대표들 반응

납북자 가족들은 28일 금강산에서 이뤄진 납북 고교생 김영남씨 모자의 상봉을 부러운 눈길로 지켜보며 다른 납북자 가족의 생사확인 및 상봉도 하루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했다.

이번 김영남씨 모자 상봉의 견인차 역할을 한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김영남씨 모자 상봉은 납북자 문제 해결의 시작”이라며 “이번 상봉이 향후 특별법 제정과 생사 확인, 송환까지 납북자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특히 “김영남씨 모자 상봉을 포함해 납북자 가족들의 상봉이 정치적으로 악용되어서는 안 되며 순수하고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납북자가족협의회 최우영 회장은 “너무 눈물이 많이 나고 같은 납북자 가족으로서 기쁘고 부럽다”면서 “앞으로 김영남씨가 남한으로 자유롭게 올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아버지의 상봉과 송환을 위해 그동안 무척이나 노력했는데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생존여부 조차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다른 납북자들의 생사확인 및 상봉, 송환 노력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은 “같은 납북자의 처지로서 김씨 모자의 상봉을 보니 기쁘기 그지 없다”면서 “북한은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다른 납북자 가족들에 대한 상봉을 빠른 시일내에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이산상봉에서 처음으로 추진된 전쟁 중 납북자 가족에 대한 상봉이 무산돼 무척 아쉽다”면서 “전쟁 중 납북자에 대해서는 우선 생사확인만이라도 빨리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