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가족 11명 ‘공무집행방해’ 피소

통일부가 납북피해자 보상법 시행령에 관한 공청회를 방해한 납북자가족모임 관계자들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16일 “통일부가 남북정상회담을 발표하던 당일인 지난 8일 귀환자를 포함한 납북피해 가족 11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것이 확인됐다”며 “이는 공권력의 남용이자 공청회 무산의 책임을 납북단체에 전가하려는 비열하고 파렴치한 작태”라고 말했다.

납북자가족모임 관계자들은 공무집행방해와 기물파손,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고소 사실을 확인하며 “물리적으로 공청회를 방해한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측은 통일부의 이러한 조치에 항의해 오는 21일부터 정상회담 개최 때(28일)까지 전국의 납북피해자 가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청와대와 통일부, 이재정 통일장관 자택 앞 등에서 연쇄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최성용 대표는 “통일부는 납북피해 가족들과 일절 협의나 조정없이 시행령을 마련해 밀어붙이기식으로 공청회를 추진했다”며 “모든 책임은 공청회를 일방 강행한 이재정 장관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납북자가족모임은 지난달 27일 이재정 장관을 “일부 납북자들에 대해 월북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해놓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