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가족協 “납북가족 피해 보상 턱없이 부족”

▲납북자가족협의회는 22일 부산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데일리NK

납북자가족협의회(회장 이옥철)는 22일 임시총회를 열고 이달 12일 정부가 발표한 전후납북자피해자 관련 시행령이 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조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에서 열린 이날 총회에는 80여명의 납북자 가족들이 참여했다. 가족들은 “귀환납북자들에게 지원된 규모를 감안했을 때 시행령에 의한 피해 가족들에 대한 지원 규모가 상대적으로 턱없이 부족하다”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이옥철 회장은 “납북자 가족들에 대해 지원을 해 줄 수 있는 법이 제정된다는 것은 잘된 일이지만, 제정 과정에서 가족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 등 무성의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납북자 가족들은 납북자 관련 지원법이 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기에 부족하다고 지적했다.ⓒ데일리NK

이 회장은 “앞으로 납북자가족협의회 회원들이 똘똘 뭉쳐서 가족들이 충분한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가족들은 “보상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납치된 가족들의 생사확인과 무사귀환이라며 정부는 시행령으로 제정을 빌미로 납북자 송환을 생사확인에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이 자리에는 손현진 통일부 사무관이 참석해 법 시행 과정에 대해 가족들에게 설명하고 오는 27일 시행령 관련한 공청회에 대해 가족들의 관심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납북자가족모임(대표 최성용)도 지난 13일 설립 7주년 총회를 열고 정부의 지원 규모가 가족들이 겪은 연좌제의 고통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