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어부 최욱일씨 한국행 시점은 언제

지난 5일 중국 선양(瀋陽) 한국 총영사관으로 신병이 인도된 납북어부 최욱일(67)씨의 한국행이 언제쯤 성사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씨의 경우 이달 초 총영사관에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다가 박대를 당한 사실이 드러난 상황에서 중국에서 당한 교통사고의 후유증이 심해 그 어느 경우보다 신속한 귀환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외교통상부도 “가급적 빨리 최씨를 한국으로 데려올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해 조만간 최씨의 한국행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최씨의 탈북을 기획한 납북자가족모임의 최성용 회장은 7일 오전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하루, 이틀 정도면 귀국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관측에 힘을 실어주는 움직임 가운데 하나가 중국 현지 공안이 최씨가 선양에 도착한 다음 날인 6일 한국행을 전제로 탈북경위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는 점이다.

중국 정부는 이전에도 국군포로와 납북자 등에 대해서는 공안조사 결과 중국 내에서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는 등 결격사유가 발견되지 않은 경우에는 거의 예외 없이 한국행에 동의했었다.

최씨의 경우 북한을 갓 탈출해 중국에 체류한 시간이 짧았다는 점에서 공안조사는 탈북 경위를 조사하는 정도에서 신속하게 끝났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최씨의 조속한 한국행을 무조건 낙관할 수는 없다.

중국 정부가 국군포로나 납북자, 일반 탈북자들을 한국으로 보내기 전에 형식적일지라도 이들이 북한에 실제로 거주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밟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외교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공문을 보내 신분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다”며 “이에 대해 북한 측은 회신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결국 중국과 북한 사이에서 이뤄지는 이러한 ’교섭’의 결과도 최씨의 한국행이 얼마나 빨리 성사될지 여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셈이다.

실제로 탈북에 성공한 국군포로나 납북자들의 한국행이 성사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사안별로 큰 편차를 갖는다.

지난 2005년 30년 만에 귀환에 성공한 천왕호 선원 출신 고명섭(64)씨는 영사관에 신병이 인도된 뒤 한국에 들어오기까지 한 달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 반면 귀환 국군포로 전용일(77)씨는 중국 공안에 체포된 지 1주일 만에 한국 입국에 성공했다.

한편 이날 선양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주변의 다른 외국 공관과 마찬가지로 별다른 인적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대체로 조용한 모습이었다.

오후가 되자 일부 영사들이 회의를 위해 차량을 타고 출근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총영사관의 한 관계자는 “귀환 교섭의 큰 줄거리는 베이징의 대사관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우리는 본부(외교부)의 지침에 따라 움직이고 있을 뿐”이라며 언급을 회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