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어부 박대’ 직원, 응분의 조치 취할 것”

정부 고위 외교당국자는 4일 중국 선양(瀋陽) 총영사관 직원의 ’도움 요청 납북 어부 최욱일씨 박대 사건’과 관련, “적절히 대응하지 않은 직원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이번 일은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었다”면서 “그래서 잘못한 것에 대해선 사과토록 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외교통상부는 이날 외교부 아태국장 명의로 외교부 홈페이지(www.mofat.go.kr)에 이번 사건에 대한 대국민 사과문을 게시하고 사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