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어부 김홍균씨 39년만에 모자상봉

납북어부 김홍균(62)씨가 9일 오후 금강산에서 39년만에 어머니 이동덕(88.인천)씨와 상봉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3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 15차 이산가족 첫 단체상봉에서 남측에 있는 어머니 이씨와 동생 강균(52)씨를 감격 속에 만났다.

1968년 5월 23일 23살 청년 김씨는 대성호를 타고 강원도 속초 앞 동해로 고기잡이를 나갔다가 북한으로 붙잡혀 간 뒤 39년 동안 돌아오지 못했다.

당시 대성호는 안개 낀 악천후 속에서 항해를 하다가 군사분계선을 넘으면서 북으로 끌려갔으며, 같은 해 11월 선원 8명 중 5명은 돌아왔지만 김씨 등 3명은 끝내 귀환하지 못했다.

이씨는 아들을 보자마자 얼굴을 하염없이 쓰다듬고 손과 몸을 만져보며 “홍균아, 홍균이 맞지”를 연발했고 홍균씨는 “엄마를 못 볼 줄 알았다”며 흐느꼈다.

또한 이양우(75.충북 청주)씨는 국군포로인 형 고(故) 중우씨의 부인 조은현(69)씨, 아들 상호(32)씨를 만났고, 고성지(79.제주)씨는 역시 국군포로였던 형 고(故) 성언씨의 부인 이영숙(73)씨와 아들 남철(42)씨를 만났다.

남측 상봉단 최고령자로 언동이 불편한 고면철(98.경북 영천)씨는 북측에 살고 있는 아들 명설(71).명훈(61)씨와 딸 정화(65)씨를 만났지만 말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테이블을 치며 통곡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지난해 6월 19∼30일 제 14차 상봉행사 이후 11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이산가족 1회차 상봉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 가족을 일컫는 ‘특수 이산가족’을 포함한 남측 99가족은 이날 오후 북측 가족과 첫 상봉을 갖고 저녁에는 북측의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이들 가족은 10일 오전 해금강호텔 개별 상봉과 오후 삼일포 참관 상봉, 11일 오전 온정각휴게소 작별 상봉 등 잇단 만남을 통해 ‘혈육의 정’을 나누고 돌아올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