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단체 “정부가 납북자문제 해결해야”

납북자 단체들은 24일 금강산 이산가족 공동취재단 전원철수와 관련, 정부가 당국 간 직접 협상을 통해 납북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납북자가족모임과 피랍탈북인권연대는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납북자 문제를 이산상봉 (특수이산가족) 형식으로 풀어가려는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이번 사태가)이산의 고통 속에 살아가는 실향민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엄청난 충격과 분노를 안겨줬다”면서 “납북 당사자 가족과 지원단체들의 입장에서 송구스러움을 감출 길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객관적인 사실보도를 원칙으로 한 공동취재단의 정당한 취재활동을 방해한 행위에 대해 취재거부, 전원철수로 대응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북한 당국의 공식사과와 책임자 엄중문책, 재발방지 강구 등을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 당국의 몰지각한 행태를 규탄하고 이같은 행위의 근절 없이 혈세로 지원되는 모든 대북지원을 전면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