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고교생 5명 송환 촉구’ 청원서 국회제출

▲ 77년과 78년 사이 선유도와 홍도 해수욕장에서 납치된 당시 고교생 5명 ⓒ조선일보

납북자 김영남씨의 가족 상봉을 계기로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잇따라 북한에 납치된 인사들의 송환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은 9일 김영남 씨를 비롯해 77년과 78년 사이에 납북된 고교생 5명의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정 의원은 청원서를 제출하는 경위에 대해 “가족들의 희망만으로 납북자들이 돌아오지 않은 것이 우리 앞의 진실”이라며 “다음을 기약하며 보내버리는 어리석음을 다시는 저지르지 않으려 한다”며 취지를 밝혔다.

정 의원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우선 ▲납북된 고교생 5명의 납북 이후 정보 즉각 공개 ▲납북경위와 당시 상황에 대한 철저한 재조사 ▲이들에 대한 생사확인 및 강제 납북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입장 표명 ▲이들의 송환을 위한 국회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정부가)김영남 상봉을 마치 북한정권이 시혜를 베푸는 것처럼 모양을 만들어 줬다”면서 한국정부의 근시안적 대응을 비판했다.

시민회의는 “김정일의 술수와 한국정부의 무원칙한 방침으로 이산가족 상봉 형식으로 납치문제가 방향을 선회했다”고 지적하고,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간의 긴밀한 연대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