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장관급회담 재개에 주력

17일 끝나는 남북 차관급회담이 작년 5월 14차를 마지막으로 약 1년간 중단된 장관급회담 재개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남북관계의 완전 복원을 위해서는 남북관계 전반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장관급회담 재개가 필수인 만큼 우리측은 이날 이의 실현을 위해 주력하고 있다.

이틀 간의 회담으로 남북관계 전반은 물론 북핵 문제에 대한 물꼬를 트기 어렵다는 현실적인 제약 속에서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장관급 회담 은 가장 적절한 대화체임은 물론이다.

일단 북측은 14일 정동영 통일부 장관에게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6.15 공동선언 5주년을 앞둔 북남관계 정상화’를 이번 차관급 회담의 명분으로 삼은 만큼 남북 양측은 장관급 회담 재개에 대한 공감대는 이뤄져 있는 상태다.

핵심은 이날 합의될 공동보도문에 회담 재개 시점을 명시화하느냐 여부.

재개시점을 명시하지 않은 채 ‘조속히’ ‘차후에 논의한다’는 식으로 회담 재개 일자에 대한 합의에 실패할 경우 모처럼 찾아든 남북대화가 자칫 공전에 빠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회담 날짜를 명시하지 못했을 경우 “비료만 넘겨준 채 아무런 실리도 얻지 못한 회담”이라는 국내 비난여론도 우리 정부로서는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하지만 촉박한 시간으로 인해 우리측의 6월 중 장관급 회담 재개 요구에 북측이 호응해 올 지는 좀 더 기다려봐야 알 것 같다.

이 같은 ‘사태’를 막기 위해 우리 정부는 비료 추가지원을 ‘지렛대’로 삼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남측 회담 수석대표인 이봉조 통일차관은 16일 “예년 수준(20만톤)을 넘어서는 비료 추가 요구량에 대해서는 장관급 회담에서 추후 논의키로 했다”고 말해 이 같은 분석을 뒷받침했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장관급회담은 이산가족 상봉행사 재개 등 모든 것을 논의할 수 있는 최상의 협의체”라며 “이번 회담에서는 장관급 회담 재개를 합의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북측 회담관계자도 남쪽 일각에서는 이번에 북쪽에서 비료만 받고 끝낼 것이라는 보도가 있는데 그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는고 하더라”고 전해 장관급 회담 재개에 대한 전망을 밝게 해주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