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北긴급지원 역대 사례

북한이 10일 신종플루 치료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원 의사를 전격 수용함으로써 대북 인도적 지원이 가시화하게 됐다.


이번 지원이 성사될 경우 이명박 정부 들어 당국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품 제공의 첫 사례로 기록돼 향후 남북관계에 일정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북한은 현 정부 이전에도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이번처럼 남측 정부의 지원 의사에 응하거나 피해사실을 공표함으로써 간접적으로 지원을 요구해오곤 했다.


대표적인 긴급지원 케이스는 지난 2007년 8월 사망.실종자 600명에 이재민 100만명을 발생시킨 북한 중남부 곡창지대를 중심으로 한 수해로 인한 대북 지원이다.


북한은 당시 이례적으로 피해사실을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해 간접적으로 남측의 지원을 요청했고, 우리 정부도 즉각 긴급구호방침을 정해 북한에 라면과 모포, 생수, 의약품 등 75억원 상당의 긴급 구호품과 경유 500t, 철근 5천t, 시멘트 10만t, 트럭 80대, 건설장비 20대 등 모두 374억원 규모의 구호장비를 전달했다.


별도로 유엔 인도지원조정국의 요청에 따라 200만달러를 지원하고, 민간단체의 요청에도 호응해 30억원을 매칭펀드 형식으로 지원했다.


이 같은 수해지원은 2006년에는 2억1천여만원, 2006년엔 민간단체 지원분을 포함해 460억원 규모로 이뤄졌다.


2007년 3월 북한에서 구제역이 발생했을 때도 정부는 방역 지원의사를 먼저 전했고, 북한은 구체적인 피해상황을 설명하면서 방제에 필요한 약품과 장비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는 소독약과, 알부민, 멸균기 등 26억원어치의 물품을 전했다.


같은 해 5월엔 북한 산림지역에 병해충이 광범위하게 퍼지자 우리 정부는 18억원 상당의 약품과 장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또 그해 1월에는 북한 전역에서 성홍열이 창궐하자 민간단체의 요청을 수용하는 형식으로 민간을 통해 4억원 규모의 의약품을 지원했다.


2005년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되자 22억3천여만원 규모가 긴급지원됐다.


수많은 인명피해를 냈던 2004년 룡천역 폭발사고 당시에는 정부는 의약품과 라면, 생수, 모포 등 긴급구호품과 철근, 시멘트, 건설장비 등 복구용 자재장비 등 23억3천여만원 어치를 지원했다. 당시 국민모금분에 의한 지원 규모는 177억7천여만원에 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