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폐비닐 북한서 재생처리 사업 중지돼”

남한의 폐비닐을 북한으로 보내 재생처리하는 ’폐비닐 북한 임가공 시범사업’이 전면 중지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29일 국정감사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부와 환경자원공사가 남북 환경자원교류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폐비닐 북한 임가공 시범사업’이 북한의 폐비닐 시험생산결과 허위 제출로 인해 전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자원공사가 예산 110억원을 투입, 북한 내 3곳에서 연간 폐비닐을 3만t 재생처리 시설을 설치한다는 기본 계획은 잠정적으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올해 7월 이 사업을 직접 관장하는 광명성총회사가 우리나라가 애초 북한에 폐비닐 200t이 아닌 143t을 보내왔다고 주장하고 또 남북관계 경색으로 빚어진 생산지연 손실액 7만달러도 함께 보사해야한다고 밝혀, 공사측이 ’더 이상 사업 추진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폐비닐 북한 임가공 사업은 남한과 북한이 서로 윈-윈할수 있는 사업이지만 110억원 규모의 기본 계획이 안정적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북한과의 협상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