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정착 탈북자, 연평도서 어선 훔쳐 NLL 넘어 월북

남한에 정착해 6년 넘게 살던 탈북자가 어선을 훔쳐 타고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월북했다.

군 당국은 탈북자 이혁철(28) 씨가 연평도에서 어선(9t·진흥3호)을 훔쳐 3일 오후 10시 49분쯤 NLL을 넘어 월북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씨는 함경북도 청진 출신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북한을 탈출해 2007년 3월 20일 국내에 입국해 정착했다. 그는 2개월 전 연평도로 들어와 꽃게잡이 어선인 진흥3호에 취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과거 4차례나 중국으로의 탈북과 입북을 반복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오후 10시 46분쯤 NLL 남방 900m 지점에 있는 월북어선을 레이더로 포착했고, 즉시 고속정이 출동했으나 이미 NLL을 월선해 추가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월북어선의 선주는 북으로 향하는 이 씨에게 휴대전화로 돌아올 것을 종용했으나 이 씨는 폭언을 하면서 그대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