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에 울려퍼진 탈북 청소년들의 노래

“우리가 처음 만날 때 낯설어 머뭇했지만, 이제는 정이 들어서 서로가 친구되었지♬”

26일 서울 압구정동 ‘압구정예홀’에서는 국내에서 보기 어려운 이색공연이 펼쳐졌다. 탈북 청소년들이 북한에서 살 때 불렀던 동요를 남한 관객들에게 소개한 것.

‘창작극시리즈Ⅲ – 노래하는 아이들’이라는 제목의 이 공연에서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셋넷학교’ 아이들은 색동옷을 곱게 차려입고 무대에 올라 1시간 동안 ‘우리가 처음 만날 때’ 등 15곡의 북한 동요를 우렁찬 목소리로 합창했다.

이 가운데는 남한 어린이들에게도 인기있는 ‘산토끼’를 비롯해 북한 동요이면서 남한에서도 널리 알려진 ‘고향하늘’, ‘내 고향’ 등도 있었다.

이들 청소년이 곱고 깊은 선율의 북한 동요를 부를 때 남한 관객들은 무대를 응시하며 동심에 함께 빠져들었고, 흥겨운 동요가 울려 퍼질 때는 손뼉을 치며 장단을 맞추기도 했다.

노래와 노래 사이에는 탈북 청소년들이 한 명씩 무대 앞으로 나와 떨리는 목소리로 동무와 함께 뛰어놀던 북쪽의 고향 마을을 추억해 관객들의 심금을 울렸다.

한 청소년은 고향인 함경북도 청진을 떠올리며 “고향의 바다에서 뛰어놀 때가 행복했어요. 싱그러운 미음냄새를 맡으며 넓은 백사장에서 뛰어놀던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갈 순 없겠지요. 그리운 나의 고향 나의 바다여 안녕. 다시 만나면 그 품에 내 몸을 담그겠습니다”라고 독백했다.

창작극시리즈는 2007년 초연됐다.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북한 청소년들에게 힘든 현실을 극복할 용기와 자신감을 심어주자는 게 공연의 취지였다.

이번 공연은 3년째 이어진 창작극을 마무리하는 의미를 담았다. 지난 두 번의 창작극이 탈북 기억과 남한에서의 시련을 주제로 삼았다면, 이번 공연은 미래의 희망을 노래했다.

안무와 의상, 진행, 음악, 대본 등 공연의 전 과정을 아이들이 직접 기획했다고 한다.

공연에 참여한 한 탈북 학생은 “공연을 통해 우리가 이 사회에서 주눅들지 않고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남한 사람들에게 알리고 감동을 줄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상영 셋넷학교장은 “남한과 북한 청소년들이 협연하며 작은 통일을 이룬 것이 이번 공연에서 가장 의미 있는 부분”이라며 “앞으로 이런 문화적인 교류를 더욱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