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자진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오전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와 안상수 원내대표와의 조찬회동을 가졌다”며 “오늘 회동은 국무총리 인중 동의안 처리 지연에 관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한 시간 반가량 계속된 회의에서 당은 일부 장관 후보자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자진사퇴를 건의했다”며 “(이 대통령은) 이 같은 당측 건의에 대해 오전 내내 고민하던 두 후보자(남주홍,박은경)가 새 정부와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용퇴 의사를 전해와 대승적 차원에서 이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 정부 출범을 위해 두 분이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두 분의 용퇴로 새 정부가 국정공백 없이 출범할 수 있도록 국회가 뜻을 모아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남 후보자가 자진사퇴하면서 이미 물러난 이춘호 전 여성장관 내정자, 이날 사퇴의사를 밝힌 박은경 환경장관 후보자에 이어 취임도 전에 낙마하는 3번째 인사가 된다.

남 후보자는 자녀들의 이중국적, 부인의 부동산 문제, 교육비 이중공제 의혹 등으로 야당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

한편, 남 후보자는 이날 사퇴 발표문에서 “사유야 어떻든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이고 불찰”이라고 말했다. 남 후보자는 통일부 공보관실을 통해 배포한 사퇴의 변에서 “더 이상 저의 문제로 인해 새 정부의 출범에 방해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오늘 기꺼이 통일부장관 내정자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남 후보자는 “논란이 되었던 부동산 문제와 교육비 이중공제건은 충분히 해명자료와 함께 소명하였으나, 와전된 일방적 보도가 계속되고 결과적으로 대통령님께 누를 끼치게 되어 심한 좌절감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남 후보자는 “새 정부가 국민 성공시대를 열어가는데 뒤에서나마 진력을 다할 것을 다짐드린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