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홍 내정자, 가족 국적으로 구설수

새 정부의 국무위원 내정자로 통일부 장관 임명이 유력한 남주홍 경기대 교수가 학자시절의 강경한 대북관으로 적격성 논란에 휩싸인데 이어 가족들의 국적 문제로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21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남 교수의 부인과 자녀들(1남1녀)은 과거 미국 생활을 하면서 영주권을 취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남교수의 딸(27)과 아들(24)은 현재 각각 미국 시민권과 영주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부인(54)은 올 들어 영주권을 포기했다.

가족의 국적이 장관 업무수행과 직접 관련있는 것은 아니지만 새 정부 외교안보 핵심라인이 친미(親美) 또는 지미(知美)파 일색이라는 평가를 받는 터라 남북 문제를 다루게 될 남 교수의 가족 국적 문제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이에 대해 인수위는 “남 내정자 가족들은 10여 년 전부터 미국 생활을 하던 중 영주권을 취득했다”면서 “부인은 올해 이미 영주권을 포기했고 아들은 미국에서 학업을 마치고 귀국, 다음달 17일에 공군장교로 입대를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또 “남 내정자 딸이 미국 시민권을 소지한 이유는 남 내정자의 미국 유학 중 태어났기 때문”이라며 “딸 역시 미국에서 학업을 마치고 현재 국내 모 기업에 근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