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홍 “남북정상회담 의제는 핵문제여야”

남주홍 국제안보대사는 17일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핵문제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서 “북한이 남북정상회담 카드를 들고 나왔는데, 정상회담은 정치적 이벤트가 아닌 정책적 실무회담이 돼야 한다”며 “의제가 없으면 만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


남 대사는 “북한이 정상회담을 하고자 하는 뜻은 단순한데, 남조선에서 도와달라는 것”이라며 “북한은 쌀이건 생필품이건, 금강산.개성관광이건 지난날처럼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손을 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럴 때 `노’ 해서는 안 되고 신중하게 위기관리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며 전략적인 접근으로 남북 최대 현안인 핵문제를 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대사는 북한이 정상회담을 제안한 배경으로 격변기에 처해있는 상황을 들었다.


그는 “북한이 핵카드를 흔들 수밖에 없는 독특한 위기관리 방식이 점차 위기국면으로 가고 있다”며 “김정일 위원장이 아직 건재하기는 하지만 건강하다고는 할 수 없고, 17년 만에 먹고 사는 문제를 공개적으로 들고 나올 정도로 인민경제는 더 이상 잃을 것도 없는 상황이며, 후계체제로의 이행도 순탄치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북한 지도부는 김정일 위원장이 핵카드를 버리면 군부 내부의 분란이 예상돼 김정일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상황까지 핵문제가 나가 있다”며 “부단히 노력해서 저들을 설득하고 굴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업인들에게 “이전 정부에서 삼성 관계자가 `정부가 서해쪽으로 가라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문의한 적이 있는데, `일단 간다고 하고 시간을 끌어라’고 조언한 적이 있다”며 “북지도부의 논리로는 정상적인 상거래가 어차피 안 되게 돼 있으니 기업인들은 손익분기점만 생각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또 “통일은 정책합의를 통해 주어지는 것이 아니고 위기관리의 결과로 주어진다”며 “이 상태로 금강산 관광, 개성관광 등등 도모할 수 있겠지만 서두르지 말고 사태를 직시하며 나아가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