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 “盧대통령 NLL 포기 발언으로 판단”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은 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포기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남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댓글 의혹사건 국정조사 특위에 국정원장으로서는 처음으로 기관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새누리당 국조특위 간사인 권성동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권 의원에 따르면 남 원장은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라는 단어를 명시적으로 사용하지는 않았다”면서도 “김정일이 NLL 남쪽으로 평화수역을 설치해 공동어로를 하자고 한데 대해 ‘옳다. 나도 같은 구상을 한다’고 해서 결과적으로 NLL을 포기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국조특위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남 원장이 ‘(대화록에는) NLL 포기라는 단어는 없었다. (노 전 대통령이) 그런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 원장은 지난 6월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에 대해 독자적인 판단이었다면서 청와대와의 연계설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공개 과정에서) 국정원 직원들을 설득했다”면서 대화록 공개에 대해 “역사적 책임을 지겠다”고 언급했다.

남 원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육군참모총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노 전 대통령을 믿느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남 원장은 국가정보원의 직원의 댓글 의혹사건에 대해 정상적 대북 사이버 방어 심리전의 일환으로 문제될 게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건의 본질은 전직 국정원 직원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대선개입으로 호도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원장은 이어 “민주당 관계자들이 국정원 여직원의 숙소를 아지트로 잘못 알고 물리력을 동원해 여직원을 감금, 심각한 인권유린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남 원장은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은 전면 부인하면서도 “뼈를 깎는 노력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노력하겠다. 이런 자리에 다시 서지 않겠다”면서 “국정원 수장으로서 지난 대선 때 진위를 떠나 저희 직원이 연루된 사건으로 국민에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국정원의 대북심리전단은 2005년 1개팀으로 출발해 2009년 이후 4개팀으로 확대됐고, 확대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가가 있었던 것으로 남 원장이 답했다고 정 의원은 전했다.

반면 권 의원은 “팀을 확대하는 것은 국정원장 권한이라 재가가 필요 없고, 심리전단 최고책임자를 2급에서 1급으로 격상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의 재가를 받았다고 남 원장이 답했다”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