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 “국정원, ‘안보 수사권’ 갖고 있어야”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내정자는 18일 “북한의 의도를 잘 아는 국정원이 수사권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남 내정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국정원 수사권을 검·경에 이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는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안보 수사는 일반 수사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우리나라 상황은 정전이 아니라 휴전 상태”라며 “북한은 현재도 심리전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의지를 결집시키고 통일전략전술의 침투를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내정자는 김현 민주통합당 의원이 ‘5·16 쿠데타에 대한 평가’를 묻자 “그 시대를 살았던 한 개인으로서 답을 한다면 5·16은 쿠데타”라면서 “그러나 잘 살고자 하는 국민의 열망을 결집해 산업화를 달성, 풍요를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군 작전통으로 정보 경험이 없다”는 지적에는 “정보는 의사가 진찰하는 것이라면 작전은 그 결과를 갖고 판단해 치료하는 것”이라며 “전략작전을 취급한 사람은 정보를 모르고 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남 내정자는 “현 안보라인이 모두 육사 출신”이라는 지적에는 “적재적소의 (인사)라면 출신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라며 “공사를 엄정히 구분하는지, 안 하는지가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이에 앞서 그는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 도발 등 대한민국의 안보가 중대 기로에 서 있는 지금, 국가정보원에 주어진 가장 큰 책무는 확고한 안보태세의 확립”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