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역도 김금석, 북한에 첫 금메달 안겨

북한 역도의 기대주 김금석(23)이 북한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금석은 15일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역도 69㎏급에 출전해 인상 143㎏, 용상 181㎏, 합계 324㎏을 들어 올려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 챔피언이자 세계기록(358㎏) 보유자인 중국의 랴오휘가 불참한 가운데 김금석은 용상 2차 시기까지 총 324㎏를 들어 올렸다.


그런데 김금석을 바싹 뒤쫓던 이란의 모르테자 레자에이안은 용상 마지막 3차 시기에서 김금석과 합계가 같아지는 177㎏에 도전, 성공했다. 하지만 레자에이안의 몸무게(68.53㎏)가 김금석(68.22㎏)보다 310g이 더 나가 금메달은 김금석에게 돌아갔다. 행운이 따른 셈이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북한에 첫 금메달을 안긴 김금석은 북한 남자 역도의 확실한 기대주로 떠올랐다. 그는 지난해 12월 홍콩 동아시아경기대회부터 국제무대에 등장, 이번 대회까지 기량이 급성장 했음을 보여줬다.


김금석은 지난 9월 터키 안탈리아에서 벌어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합계 321㎏을 기록해 합계 6위에 올랐다. 그는 인상보다 용상이 강한 선수로 당시에도 인상에서는 140㎏을 들어 입상권에서 멀리 벗어났으나 용상에서 181㎏에 성공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