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장시기 교수 글에 문제 제기

주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대사 파누스 스쿠만)은 18일 장시기(張時基) 동국대 영문과 교수가 민교협 홈페이지에 올린 글과 관련, 장 교수의 글이 현실을 왜곡하거나 잘못된 가정에 입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아공 대사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장 교수의 글 중) ’아프리카인들은 남한보다 북한을 더 친근하게 생각한다’와 ’1960년대 이후 아프리카 나라들의 독립에 가장 걸림돌 역할을 한 나라는 미국이다’, ’아프리카의 독재권력 집단과의 싸움은 미국과의 싸움이었고’ 등의 내용은 사실과 다른 잘못된 가정”이라고 지적했다.

대사관측은 “어떻게 남아공에 2개월간 체류한 학자가 현실이 왜곡된 내용으로 남아공인들과 아프리카인들의 입장을 대표하는 발언을 할 수 있는 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대사관은 이어 “남아공의 정책 그리고 대화를 통한 화해와 평화적 노력으로 세계적으로 알려진 음베키 대통령과 만델라 전 대통령의 역할을 고려할 때, 그분들의 이름이 다른 국가의 명성을 훼손하는 일에 사용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